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역로그 | 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공무원 300여명·경찰 1200여명 동원…항의자 연행 
미디어스 송선영 기자  sincerely@mediaus.co.kr 
 
 
서울시가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있던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반대하는 농성천막과 텐트를 모두 철거했다.

서울시는 27일 오후 3시 15분경부터 시청광장에 있던 농성천막과 텐트를 철거하기 위해 서울시 소속 공무원 300여명과 중구청 소속 용역 직원 50여명, 경찰 18개 중대 병력 1200여명을 동원해 합동 철거 작전을 벌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서울시는 27일 오후 3시 15분경부터 시청광장에 있던 농성천막과 텐트를 철거하기 위해 서울시 소속 공무원 300여명, 중구청 소속 용역 직원 50여명과 경찰 18개 중대 병력 1200여명을 동원해 합동 철거 작전을 벌였다. ⓒ송선영


이 과정에서 민주노동당 홍의덕 의원이 강제 철거에 거세게 항의했다. 철거에 항의하는 광우병 국민대책회의 관계자를 비롯한 시민단체 관계자 10여명은 공무원과 몸싸움을 벌이다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경찰에 연행됐다.

철거가 이뤄지는 동안 시청 곳곳에서는 철거에 반대하는 시민들과 철거하는 사람들 사이에 크고 작은 몸싸움과 논쟁이 벌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서울시의 강제 철거가 진행되고 있다. ⓒ송선영

 
경찰은 항의하는 시민들을 향해 "서울시는 현재 철거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공무집행 방해를 하고 있습니다. 공무집행 방해 시 여러분들을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검거 조치 하겠습니다"라고 방송을 했으며 최근 인권침해 논란을 의식한 듯 '미란다원칙'을 고지하기도 했다.

서울시는 강제 철거 시작 약 1시간 만인 오후 4시 15분경 광장에 있는 모든 농성천막과 텐트 철거를 완료했으며 시민들과의 마찰을 우려한 듯 경찰은 시청광장 주변을 전경버스로 봉쇄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경찰이 조형물을 끌어내고 있다. ⓒ송선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시청광장을 둘러싼 경찰 병력. ⓒ송선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서울시의 철거 작전 후 광우병 국민대책회의 상황실. ⓒ송선영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미디어스





30대 : 가난뱅이들의 짜릿하고 유쾌한 반란

[주말 그리고 말랑한 미디어] 'Just it book' 모 단체에서 함께 일하던 선배는 몇 년 전 ‘발렌타인데이를 망쳐놓겠다’며 친구들과 함께 도심에서 모종의 ‘액션’을 감행했다. 혹시 이 글을 읽는 이 중에도 그 선배를 마..

지스타2009부스걸 헤프닝이 행사 홍보?

26일 개막한 ‘지스타2009’ 국제게임전시회에서 엔씨소프트 <블레이드앤소울> 부스걸이 과도한 노출 의상으로 인해 퇴장당하는 헤프닝이 벌어졌다. 문제의 부스걸이 전시장 도우미 복장규정인 ‘속옷 형태의 의상 금지’ 및 ‘하의 착..

록 밴드 20년간의 연대기, 한국 대중음악사에서 이들의 의미는?

-‘블랙홀’데뷔 20주년 기념 <Live Tribute-깊은 밤의 서정곡> 공연에 앞서- 내가 밴드 ‘블랙홀’을 직접 알게 된 것은 2000년 초 문화연대에서 시작했던 가요순위프로그램 폐지운동을 주도할 때 즈음이었다. 물론 그..

전염병에 대처하는 사회적 취약성

[진보논평]신종플루와 우리들 삶의 취약성 ② 신종플루에 대한 국가 대응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되면서 휴교를 하는 학교도 늘고 있고 자체 진단하에 집에 있는 아이들도 늘고 있다. 그렇지만 이 아이들을 보살필 수 있는 부모들은..

이틀 추위에 곶감 농사 망쳤네

[지리산에서 보낸 편지] 찌뿌듯한 몸만큼이나 하늘이 무겁습니다. 금방이라도 비가 내릴 듯 잔뜩 물먹은 구름이 산중턱에 걸려있습니다. 지난주에 갑자기 추워지면서 눈이 내려 올 해는 겨울이 빨리 오는가 싶어 난로 들이고 마음준비를..

‘홍대녀 루저 발언’, 사태의 피해자는 누구인가?

뉴스가 사건을 만드는 저열할 보도태도도 본질 "외모가 중요해진 오늘날에는 키는 경쟁력이다. 키 작은 남자는 루저(Loser, 패배자)라고 생각한다" <미녀들의 수다>에 나온 한 여대생의 발언이 문제가 되고 있다. ‘홍대의 퀸카..

[김사은의 라디오 이야기] 네 꿈을 펼쳐라

작사가를 꿈꾸는 소녀가장 사람마다 성격도 다르고 취향이나 지향하는 가치관도 각양각색이다. 성격따라 취향따라 가치관에 맞는 일을 직업까지 연계해서 한평생 그 일만 하고 살아가면 얼마나 좋을까마는, 때론 이런 이상과 무관하게 직업..

<파주>, 시대와의 불화에 동원된 박찬옥을 보는 불편함

*스포일러 많음 영화 <파주>를 본 이들은 주로 두 가지 반응을 보였다. 먼저 속았다는 생각이 든다고들 했다. <질투는 나의 힘>에서 여성의 시각을 바탕으로 수컷의 욕망을 계보학적으로 밟아 올라갔던 박찬옥 감독이 7년 만에 나..

내부고발자의 진짜 적은 바로 ‘불감사회’

[김석의 미디어 책읽기(46)] 불감사회 (참여사회, 2006) 1987년 말 사상 첫 직선제 대통령 선거에서 군사정권 후보 노태우 씨를 당선시키기 위한 군대 내의 조직적인 부정선거 개입을 폭로한 L1씨. 군 당국이 부하 사병..

재논의를 못하겠다면 재결정이라도 할 마음 있나?

유치원에선 자기 일은 자기가 하도록 가르친다 “복잡하지만 단순하다” 헌법재판소의 언론법 관련 결정에 대해 한나라당의 입장이다. 맞는 말이다. 그러나 이 단순함을 제대로 인식하기 위해서는 공부가 좀 필요하다. 자유선진당과 친박연..



티스토리 툴바